[사회공헌 Together/SK텔레콤]스타트업-中企 등 맞춤 지원으로 동반 성장

SK텔레콤은 지난해 11월 실시간 위치추적 단말기 ‘Gper(지퍼)’를 출시한 뒤 이달까지 1만 대 넘게 팔았다. 유치원에 다니는 아이 가방에 부착하면 통원버스 도착 시간에 맞춰 알람이 울려 나갈 수 있다. 자녀의 안전을 지키고 기다리는 시간을 절약하고 싶어하는 부모들에게 인기다. 이 제품은 SK텔레콤이 위치서비스 전문 스타트업인 ‘스파코사’와 손잡고 선보였다. SK텔레콤은 제품 개발을 위해 스파코사에 사물인터넷(IoT) 모듈을 공짜로 지급했고 사전 테스트와 IoT 플랫폼 연동도 지원했다.


이처럼 SK텔레콤이 중소기업에 기술을 지원한 건수는 연간 1만4000여 건에 달한다. 평일만 놓고 보면 하루 평균 50건이 넘는다. SK텔레콤은 T오픈랩, T디벨로퍼스처럼 창업준비자, 스타트업, 중소기업 등 사업체별로 맞춤 지원하는 체계를 갖추고 있다.


개발자와 중소기업은 SK텔레콤의 IoT 플랫폼, 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API) 등을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다. 고가의 테스트 시설, 계측기 등 이용도 공짜다. 기술교육과 세미나도 주기적으로 열려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이렇게 성장한 스타트업과 중소기업으로부터 자사의 부족한 부분을 채우는 ‘상호보완적 협력’을 추구한다. 올해도 IoT오픈하우스, TEAC(TIP 에코 액셀러레이터 센터) 등을 추가로 만들어 협력을 확대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 SK텔레콤은 동반성장위원회가 발표하는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5년 연속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매해 3년 이상 연속 최우수 등급을 획득한 대기업에 주는 ‘최우수 명예기업’에도 통신업계에서 유일하게 선정됐다.


SK텔레콤은 2015년 9월 대기업 최초로 KOTRA와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 사업을 추진해왔다. SK텔레콤의 지원을 발판 삼아 지난해 30여 개의 협력사가 500억 원의 해외 추가 매출을 올렸다.


정종태 이노와이어리스 대표는 “SK텔레콤이 해외 판로 개척을 도와줘 지난해 30억 원의 해외 매출을 추가로 올릴 수 있었다”며 “SK텔레콤이 협력하는 글로벌 통신사들을 우리 회사에 연결해줬기에 가능했던 일”이라고 밝혔다. 

0 Comments